운전자보험의 올바른 선택 보험료 비교견적

정보 게시판

자기차량손해 담보의 자기부담금

자동차보험에서 운전자가 본인의 피해를 보상하는 데 사용할 수 있는 대표적인 담보에는 두 가지가 있습니다. 바로 자기신체손해와 자기차량손해죠. 하나는 인적 손해를 하나는 물적 손해를 보상하는 표준 6담보에 속하는 두 가지 담보입니다. 이 중에서 자기 차량손해는 특히 물적 손해를 보상해 주는 유일한 담보이기 때문에 얼마큼 가입하는지에 따라 운전자가 받을 손해 보상액이 달라지게 됩니다. 

하지만 교통사고가 나면 조금 긁힌 정도의 손해들까지 보험처리부터 하는 소비자들로 인해 보상업무 건수가 너무 많아지면서 보험사들은 과부하 된 업무에 시달리게 됩니다. 때문에 보다 효율적이고 쾌적한 서비스 환경을 제공하기 위하여 자기 부담금 제도를 두게 되었습니다.

자기부담금 제도는 자기차량손해 담보를 사용하여 운전자가 차량을 수리하게 될 때 일정 비용은 반드시 부담하도록 제한하고 있습니다. 손해액의 20%라는 자기부담률이 있어 만약 100만 원의 차량 수리비가 나왔다면 20만 원은 운전자 본인이 부담하고 나머지를 보험사가 부담하는 방식으로 보상이 처리됩니다. 

여기에 최근에는 물적사고 할증기준금액 담보가 추가되면서 계산은 더욱 복잡해집니다. 이 담보는 자기 차량손해와 대물배상에 적용되는 것으로 보험금으로 받은 금액에 따라 할증의 기준을 정하는 것입니다. 즉 받은 보상에 따라 자동차 보험이 갱신될 때 보험료가 할증될지 말지를 결정하는 기준이 되는 금액을 설정하는 것입니다.

이 금액기준을 어떻게 설정하느냐에 따라 자기부담금의 최소, 최대 범위가 달라지게 됩니다. 만약 물적 할증 금액기준을 50만 원으로 한다면 최소 자기부담금은 5만 원, 최대는 50만 원이 됩니다. 차량 수리비에 따라 자기부담률 20%를 적용했을 때 5만 원보다 적게 나와도 최소 부담금으로 5만 원을 지불해야 하며, 50만 원보다 많이 나왔다면 50만 원까지만 부담하면 되는 것입니다.

이런 이유로 물적 할증 기준 금액을 얼마큼 잡느냐에 따라 보험료가 달라질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걸 너무 낮게 잡아도 갱신될 때 보험료가 오를 수 있는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적절하게 설정하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